Article

Home All Articles View

Original Article

Split Viewer

Korean J Occup Health Nurs 2021; 30(1): 28-35

Published online February 28, 2021 https://doi.org/10.5807/kjohn.2021.30.1.28

Copyright © The Korean Journal of Occupational Health Nursing.

Development of Health Management for Small Business Workers

Yi, Yunjeong

Assistant Professor, Department of Nursing, Kyung In Women’s University, Incheon, Korea

Correspondence to:Yi, Yunjeong https://orcid.org/0000-0002-9927-425X
Department of Nursing, Kyung In Women's University, 63 Gyeyangsan-ro, Gyeyang-gu, Incheon 21041, Korea.
Tel: +82-32-540-0453, Fax: +82-32-555-2614, E-mail: yinyis@hanmail.net

Received: February 8, 2021; Revised: February 15, 2021; Accepted: February 18, 2021

Purpose: This study aimed to review the status of Health Management for Small Business Workers in Korea. Methods: We reviewed empirical or theoretical literature. Results: 98.8% of all workplaces are small businesses with less than 50 employees, and 79.8% are businesses with less than 5 employees. 65.2% of all workers work at small businesses, and 26.4% work at workplaces with less than 5 employees. Although the disaster rate of small businesses is decreasing every year, it is 7.5‰ as of 2019, which is higher than the overall disaster rate of 5.8‰. In particular, the disaster rate of businesses with fewer than five employees is 11.5‰, which is very high. Small businesses have no obligation to appoint safety managers and health managers. Conclusion: Manufacturing businesses with more than 30 employees and less than 50 employees should have a safety and health agent, but businesses with less than 30 employees have not been managed. Health management strategies for workers at small businesses include strengthening the regulation system, strengthening educational public relations to strengthen the awareness of employers and workers, expanding workers' health centers and expanding financial support projects.

Keywords: Small business workers, Health management, Strategy

1. 소규모사업장의 정의

소규모사업장이란 대개 근로자 수를 기준으로 정해지는데 국제적으로 정해진 명확한 정의는 아직 없다. WHO에서는 ‘50인 미만의 근로자를 고용하는 사업장’을 소규모사업장으로 정의하고 있으나(Song, 2000) 우리나라 중소기업기본법에서는 ‘제조업의 경우 20인 이하의 기업을 소기업’으로 정의하고 있다. 산업안전보건법에서는 사업장의 규모를 특별히 정의하고 있지는 않으나 대부분의 법 조항 적용을 ‘50인 이상을 고용하는 기업’에 적용하고 있어 통상적으로 ‘상시 근로자가 50인 미만인 사업장’을 소규모사업장으로 해석하고 있다.

2. 소규모사업장 현황

통계청에서 발표하고 있는 2018년 전국 사업장의 규모별 분포를 살펴보면 아래 Table 1과 같다.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은 전체 사업장의 98.8%인 4,052,967개소이고 소규모사업장에 근무하는 근로자 수는 전체 근로자의 65.2%인 14,494,117명이다. 소규모사업장도 그 규모를 더 작게 나누어 5인 미만, 5인 이상 10인 미만, 10인 이상 20인 미만, 20인 이상 50인 미만으로 나누어보았을 때, 사업장의 숫자는 5인 미만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사업장이 우리나라 전체 사업장의 79.8%에 달하고 있다(Table 1).

Table 1 . Distribution of Small Business and Employee.

VariablesSmall businessEmployee
Total4,103,172 (100.0)22,234,776 (100.0)
≥50 employee50,205 (1.2)7,740,659 (34.8)
<50 employee4,052,967 (98.8)14,494,117 (65.2)
<53,274,152 (79.8)5,878,444 (26.4)
5~9491,200 (12.0)3,157,255 (14.2)
10~19186,654 (4.6)2,459,688 (11.1)
20~49100,961 (2.5)2,998,730 (13.5)


3. 법적 규제

소규모사업장은 산업안전보건법 상 안전관리자 및 보건관리자 선임의 의무가 없다. 소규모사업장은 대개 안전한 시설환경을 갖추기 어려운 영세한 경우가 많은데 안전관리자가 없다는 것은 다양한 위험한 상황에서 재해에 노출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모든 사업장은 일반건강진단 실시 의무가 있으나 건강진단 후의 결과를 관리할 보건관리 인력이 부재하므로 근로자 건강관리 의무는 오롯이 근로자 본인에게 부담되며 이는 효과적인 건강관리가 어렵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에는 20인 이상 제조업에 대하여 안전보건관리담당자를 지정하도록 하고 있어 소규모사업장의 안전보건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으나 제조업, 임업, 환경정화 및 복원업, 하수 폐수 및 분뇨처리업, 폐기물 수집 · 운반 · 처리 및 원료재생업 등 일부 업종에만 적용되고 있다는 것과 20인 미만 사업장은 여전히 안전보건의 사각지대에 머물러 있다는 부분, 안전보건담당자의 역량에 따라 관리의 실효성이 달라진다는 점 등이 지적되고 있다.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의 건강수준을 확인하기 위하여 제5차 근로환경조사(2017) 자료를 분석하였다. 응답자 중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19,903명이었고 가중치를 적용한 복합표본분석 결과 전체 근로자의 66.5%에 해당하였다.

근로자의 건강문제를 전반적 건강을 비롯하여 신체적인 문제(청력, 피부, 요통, 상지근육통, 하지근육통, 두통과 눈의 피로, 전신피로)와 정신적인 문제(정신건강위험, 우울, 불안)에 대하여 사업장의 규모별로 차이가 있는지를 확인한 결과는 다음 Table 2와 같다.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다른 규모 사업장의 근로자에 비해 전반적 건강, 요통, 상지근육통, 하지근육통을 더 많이 호소하고 있었다(Table 2).

Table 2 . Health Status of Employee Working in Small Business.

Variables<5050~299300~999>1,000x2 (p)




19,903 (66.5)4,495 (18.0)1,245 (4.7)2,960 (10.8)
Overall health status (very good and good)14,033 (75.2)3,344 (78.6)967 (81.0)2,247 (80.1)45.0 (<.001)
Hearing problem200 (0.8)49 (1.1)16 (0.9)47 (1.7)14.2 (.003)
Skin problem177 (0.8)45 (1.0)10 (0.5)29 (1.0)2.6 (.464)
Backpain2,221 (9.3)463 (9.2)86 (6.1)261 (8.0)14.8 (.002)
Upper limb muscular pain4,719 (21.6)889 (18.3)193 (15.9)539 (16.7)47.2 (<.001)
Lower limb muscular pain3,176 (13.6)551 (10.5)27 (9.4)333 (9.8)48.8 (<.001)
Headache, eye fatigue2,368 (11.5)668 (15.2)174 (14.7)444 (15.6)47.6 (<.001)
Injury (by accident)261 (1.3)52 (1.3)13 (1.0)29 (1.2)0.9 (.835)
Fatigue4,363 (21.0)951 (20.5)232 (18.5)614 (20.6)3.7 (.292)
Psychosocial problem5,744 (27.1)1,216 (25.4)290 (23.7)793 (26.5)7.5 (.057)
Depressive mood419 (2.0)104 (2.1)38 (2.6)92 (3.2)10.7 (.013)
Anxiety483 (2.6)135 (2.9)35 (2.9)122 (4.3)16.8 (<.001)

Rao-Scott x2..



즉,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다른 규모 사업장 근로자에 비해 근골격계 질환의 증상을 더 많이 경험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이는 여러 논문에서도 이미 언급되고 있는 사실이다. 소규모 농산물 가공사업장 근로자 69명 중 31명(44.9%)이 근골격계질환을 호소하였고(Koo, 2011), 소규모사업장에 근무하는 근로자들에게 중간 정도 통증의 근골격계질환이 서비스직에서 41.5%, 참을 수 있는 정도 통증의 근골격계질환이 생산직과 사무직에서 각각 57.9%, 36.8% 발생했다고 하였다는 연구(Kim, S. H., 2016)도 있다. Lee (2019)의 연구에서도 제조업 소규모사업장 62개소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에서 82%가 근골격계증상을 호소하고 있어, 중소기업이나 대기업보다 높은 호소율을 보였다고 하면서, 전자제품 제조업 근로자의 경우 목, 허리에 대한 증상 호소자가 많았으며, 작업 방법에 따라 손목 12.9%, 어깨 10.5%, 목 7.4%, 손 7.4%, 다리 ·발 4.4%, 팔 · 팔꿈치 2.8%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하였다. 또한 자동차 부품 제조업 남성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주로 어깨, 허리에서 통증 호소가 많았다고 하였다(Lee, 2019).

한편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뇌심혈관질환에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연구도 다수 이루어져있는데, 전체 뇌심혈관계 질환의 발생률은 50인 이상 사업장에서 29.5%,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70.5%가 발생했다고 보고한 바 있다(Kim, S. L., 2010).

2019년 산업재해현황분석보고서를 통해 확인한 사업장 규모별 산업재해현황은 다음 Table 3과 같다. 산업재해보상보험에 적용을 받는 2,680,874개의 사업장에서 총 18,725,160명의 근로자가 일하고 있고, 이 중 109,242명에게 재해가 발생하여 전체 재해율은 5.8‰이다. 한편 50인 미만 사업장에 근무하는 근로자 중 재해자 수는 83,678명으로 전체 재해자의 76.6%가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에게서 발생하였다. 소규모사업장의 재해율은 7.5‰로 전체 재해율 5.8‰에 비해 매우 높은 편이다. 특히 전체 재해자 중 31.6%가 5인 미만 사업장 근로자이며 5인 미만 사업장의 재해율은 11.5‰로 전체 재해율의 2배에 이르는 매우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Table 3 . Status of Industrial Accidents by Size of Business.

VariablesCategoriesTotal<50<55~910~1920~2930~49
TotalNumber of business (n,%)2,680,8742,632,9551,970,387360,369190,87264,55746,770
(100.0)(98.2)(73.5)(13.4)(7.1)(2.4)(1.7)
Number of employee (n, %)18,725,16011,163,5262,996,7442,343,1982,538,1701,533,1521,752,262
(100.0)(59.6)(16.0)(12.5)(13.6)(8.2)(9.4)
Number of casualties (n, %)109,24283,67834,52215,87215,7698,8608,655
(100.0)(76.6)(31.6)(14.5)(14.4)(8.1)(7.9)
Disaster rate (‰)5.87.511.56.86.25.84.9
InjuryNumber of casualties (n, %)94,04775,59131,87114,31614,0587,8217,525
(100.0)(80.4)(33.9)(15.2)(15.0)(8.3)(8.0)
Disaster rate (‰)5.06.810.66.15.55.14.3
DeathNumber of casualties (n, %)8556603011101285764
(100.0)(77.2)(35.2)(12.9)(15.0)(6.7)(7.5)
Disaster rate (‱)0.50.61.00.50.50.40.4
DiseaseNumber of casualties (n, %)14,0307,5022,4581,4451,5799761,044
(100.0)(53.5)(17.5)(10.3)(11.3)(7.0)(7.4)
Disaster rate (‰)0.80.70.80.60.60.60.6

The sum of occupational disease deaths and occupational disease..



재해를 업무상 사고, 업무상 사망, 업무상 질병으로 구분하여 살펴보면 업무상 사고 재해율은 전체 재해율 5.0‰에 비해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의 재해율은 6.8‰로 높으며 특히 5인 미만 사업장의 사고 재해율은 10.6‰에 이르고 있다.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발생한 업무상 사고의 비율은 전체의 80.4%를 차지하고 있다.

업무상 사망은 2019년 1년 동안 총 855건이 발생하였는데 이 중 77.2%인 660명의 사망자가 소규모사업장에서 발생하였다. 이 역시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의 사망 재해율이 전체 사망 재해율보다 높고, 5인 미만 사업장의 재해율이 가장 높았다. 업무상 질병사망과 업무상 질병요양을 합한 업무상 질병의 경우는 업무상 사고 및 업무상 사망과 그 양상이 달랐다. 전체 질병자 14,030명 중에 53.5%인 7,502명의 질병자가 소규모사업장에서 발생하였는데 질병 재해율은 전체 재해율보다 약간 정도 낮았으나 5인 미만 사업장의 질병 재해율은 전체 재해율보다 높았다.

그리고 특징적으로 20인 이상 사업장의 경우는 업무상 사고, 업무상 사망, 업무상 질병 재해율이 전체 사업장의 재해율보다 같거나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소규모사업장 내에서도 규모별로 재해 발생의 양상이 다름을 알 수 있다(Table 3).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를 지원하는 정책은 중앙정부차원과 지자체 차원에서 다양한 형태로 이루어지고 있으나 본 고에서는 중앙정부차원으로 장기간 이루어진 주요 지원정책 중심으로 국고지원 보건관리사업, 클린사업장 조성지원사업, 근로자건강센터, 건강디딤돌 사업의 4가지를 고찰하였다.

1. 국고지원 보건관리사업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1996년부터 안전 · 보건관리 자원이 부족한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의 재해예방을 위해 국고지원 보건관리사업을 시작하였다. 사업장을 규모와 위험 정도에 따라 고위험군, 중위험군, 저위험군으로 구분하여 50인 미만 고위험군 사업장은 안전보건공단이 기술지원을 하고, 중위험군과 저위험군은 산업보건전문기관을 통해 민간위탁 방식으로 기술지원을 실시하였다.

이 사업의 목적은 자율 보건관리가 미흡한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에 대하여 민간재해예방기관을 활용하여 종합적 보건관리 기술지원을 실시함으로써 보건관리수준 향상을 통한 업무상질병 및 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것이었다(Ministry of Labor, 2017).

주요 지원의 내용은 첫째로, 작업환경관리, 작업관리, 건강관리 등 보건관리수준 향상을 위한 기술 지도, 교육지원과 위험성평가 인정 참여 유도 등이고, 둘째는 사업장 업무상질병 등 재해분석 및 대책 제시, 작업환경개선 계획 수립 지도, 산업안전보건법 준수여부 등에 관한 기술지도였다. 2020년 기준으로 연간 약 30,000 개의 소규모사업장을 지원하였는데, 이를 통해 안전보건공단이 제작한 미디어 자료의 보급효과도 높여,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안전보건 포스터, OPL 등 38종 168만 부 이상의 미디어 자료를 소규모사업장에 보급하였다.

이 사업의 실적은 1996년부터 2013년까지 소규모사업장 및건설현장 121만 개소에 대해 2,144억 원 상당의 예산을 투입하여 기술지원 서비스를 제공하였다는 것이다(KOSHA, 2017). 성과와 관련하여 한 연구에 의하면, 응답자 중 67%가 민간위탁사업이 소규모사업장의 재해감소 및 안전관리 개선에 효과 있는 사업이라고 평가하였으며, 사업주의 사전 안전교육을 통하여 민간위탁사업을 홍보하여 민간위탁 기술지도 효과의 증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였다(Lee & Jeong, 2017). 그러나 산업간호사 1인이 200개 내외의 사업장을 담당하여 한 사업장에 연간 평균 3회 정도의 보건지도를 실시하며 보통 1일에 3~5개의 사업장을 방문하는 것으로는 질적으로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하기에 한계가 있다는 분석도 있다(Jung, 2019).

2. 클린사업장 조성지원 사업

클린사업장 조성지원 사업은 소규모사업장의 안전보건 종합 컨설팅을 실시하고, 컨설팅을 통해 도출된 유해 · 위험요인 제거를 위한 시설 개선에 소요되는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환경 개선시설 무료지원사업이다(KOSHA, 2017). 현재는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 또는 20억원 미만 소규모 건설현장을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로 조성하여 산업재해를 예방하는 정부지원 국고보조사업으로 정의할 수 있다.

이 사업의 연혁을 살펴보면, 1995년 산업재해예방 특별사업을 통해 근로자 수 50인 미만의 중소규모 사업장의 안전보건 확보를 지원하기 위하여 2,470억 원의 재원 투입 계획을 세웠고, 이 중 안전보건시설 개선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하기 위하여보조금 재원 1,600억 원을 편성하고 안전보건공단이 실행주체가 되어 사업이 개시되었다. 이후 중소규모 사업장 경쟁력 약화에 따라 2001년 공단의 보조금 지원사업이 재편되었는데, 3D사업장(Danger (위험), Dirtiness (더러움), Difficulty (힘듦))을 대상으로 유해 · 위험요인 제거를 위한 시설 개선에 소요되는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CLEAN 3D환경 개선시설 무료지원사업으로 재편된 것이었다. 이후 3D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피하기 위해 클린사업장 조성지원 사업으로 명칭을 변경하면서 개별시설 개선에 대한 보조금지원 방식을 사업장의 종합적인 안전보건 관리능력을 제고하는 지원 방식으로 전환하여 재정 자립도가 취약한 50인 미만 제조업 사업장에 대한 지원사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해 나가고 있다.

이 사업의 성과로 안전보건공단이 30년사에서 밝히고 있는내용은 2001~2016년까지 108,657개 사업장에 1조 1,526억 원을 지원하여 클린 인정사업장의 지원 전후 재해율이 30% 이상 감소하였고(34.2%(‘12), 35.6%(‘13), 35.2%(‘14), 40.8%(‘15), 36.3%(‘16)), 그 비용편익비는 1.42배라고 하였다. 또한 이 사업은 산업재해와 이직률 감소는 물론, 고용안정 및 구인난 해소에도 기여(Kim, C. W., 2006)하였고, 안전보건관리 정부지원사업의 인지도 조사에서 다른 사업은 모두 20% 이하로 낮았으나 이 사업은 62.7%로 높게 나타났다는 연구도 있다(Yi, 2015).

3. 근로자건강센터

근로자건강센터란 산업단지 등 소규모사업장 밀집 지역에 설치하여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들의 직업성질환 및 작업 관련성 질환 예방을 위해 직업건강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다(KOSHA, 2017).

이 사업은 2005년 정부의 공공보건의료확충 종합계획에 의거하여 취약계층 근로자의 건강보호 대책으로 지역산업보건센터를 설치할 계획이 수립되었고, 2007년 3월에 처음 국민건강증진기금을 지원받아 반월시화산업단지에 지역산업보건센터를 설치하여 2010년까지 4년간 시범운영하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2011년에는 운영예산을 국민건강증진기금에서 산재예방기금으로 변경하고 지역산업보건센터를 근로자건강센터로 개칭하여 산업단지 내에서 사업을 새롭게 시작하였는데, 2011년 3개소로 시작하여 2020년 현재 23개 센터, 21개 분소, 8개 직업트라우마센터로 확대하여 운영하고 있는 상황이다.

근로자건강센터의 사업내용은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에게 개인별 맞춤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질환자의 경우 지역 의료기관과 연계 관리함으로써 근로자 건강유지에 도움을 주고, 건강 서비스 제공 외에도 사회적 이슈가 되는 긴급한 유해상황 발생 시 즉각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근로자건강센터의 근로자 건강관리 실적은 다음 Table 4와 같다. 2011년에는 총 15,857명이 근로자건강센터를 이용하였으며 이 중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12,686명으로 80.0%에 해당하였다. 이 수가 2017년에는 총 180,001명으로 늘어났으며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80.9%인 145,681명이었다. 1개 센터당 이용자 수는 2011년 5,285명에서 2017년 8,571명으로 약 62.7%가 증가하였다(Table 4).

Table 4 . Performance of Worker's Health Center Usage by Year.

Year‘11‘12‘13‘14‘15‘16‘17
Number of worker's health left (n)351015202121
Number of people using (n, %)Total15,85731,95464,992107,923147,025175,649180,001
≥503,1716,39114,16818,81024,50431,78334,320
(20.0)(20.0)(21.8)(17.4)(16.7)(18.1)(19.1)
<5012,68625,56350,82489,113122,521143,866145,681
(80.0)(80.0)(78.2)(82.6)(83.3)(81.9)(80.9)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30년사에서 밝히고 있는 근로자건강센터의 성과로는 뇌심혈관계질환 발병위험률이 38.8% 감소하고, 근골격계질환 증상 호전율이 82.0% 향상되었으며, 직무 스트레스 체감률이 68.3% 감소하였다고 한다. 2014년 근로자 건강센터를 이용한 근로자를 대상으로 이용 전, 후 근로자의 건강수준향상 평가 결과에서도, 직무 스트레스는 65.2% 호전, 뇌 · 심혈관질환 발병위험도는 33.5%감소, 근골격계질환 증상 호전율은 81.9%로 나타났으며, 2013년 이용자 설문조사결과 건강보호 기여도는 97.8%라고 하였고, 건강습관 행동변화(금연, 절주, 운동)항목에서는 97.9%가 긍정적으로 답변하였다. 업무상질병 만인율을 비교해보면, 센터를 설치한 지역은 2015년 4.10이었던 것이 2016년 3.74로 낮아졌으나 센터를 설치하지 않은 지역은 동기간 4.73에서 4.85로 오히려 높아졌다(KOSHA, 2017). 또한 고용노동부의 보도자료에서도 2017년 근로자건강센터에서 2회 이상 상담 받은 노동자 중 건강수준이 향상되었다고 답변한 비율은 66.7%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발표하고 있다(Ministry of Labor, 2018).

4. 건강 디딤돌 사업

건강 디딤돌 사업은 소규모사업장에 산업보건 기초제도 이행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고, 취약 사업장 발굴 및 사후 관리를 통하여 노동자가 깨끗한 작업환경에서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 사업은 크게 작업환경측정 비용을 지원하는 내용과 특수건강진단 비용을 지원하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작업환경측정 비용 지원 사업은 2008년 1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지원을 시작으로 하여 2017년 기준으로 20인 미만 사업장을 대상으로 연간 1만 6,000개소에 대한 비용지원을 실시하였고, 2016년까지 7만 8,486개소 사업장이 수혜를 입었다. 특수건강진단 비용지원 사업은 2009년부터 도입되었고, 2019년 기준으로 20인 미만 사업장 및 건설일용직 근로자, 야간작업 근로자가 속해 있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배치전건강진단, 특수건강진단비용지원 실시하여 2016년까지 54만 6,732명에게 지원하였다.

지원금액은 2017년 기준으로 작업환경측정에 57.34억원, 특수건강진단에 56.65억원이 지원되었다.

1.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의 건강관리 문제점

소규모사업장에 근무하는 근로자들은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우리나라 근로자의 60%에 달하나 법적 규제의 테두리 밖에있어 보호받지 못하고 있으며 이는 높은 재해율로 그 안전보건관리의 민낯을 드러내고 있다.

저자가 생각하는 소규모사업장의 건강관리 문제점은 크게 5가지인데 안전보건시스템 미흡, 사업주의 인식부족, 근로자 인식부족, 안전보건활동 및 교육 미흡, 정책적 · 제도적 지원의 부족이 그것이다.

안전보건 시스템의 미흡이란 법적으로 소규모사업장은 안전관리자와 보건관리자를 선임하지 않아도 되는 규모에 해당되어 사업장 내에 근로자 안전보건관리를 담당할 인력이 부재하다는 것이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 국고지원사업을 실시하고 근로자건강센터를 운영하고는 있으나 전체 소규모사업장 수와 근로자의 수에 비교하면 지원받는 대상 사업장과 근로자는 매우 미흡한 실정이다. 또한 소규모사업장은 그 영세성으로 인해 사업주가 안전보건에 시설, 장비, 인력, 조직 등을 투입할 재정이 부족하고 자원의 한계가 높다. 정부가 국고지원사업이나 근로자건강센터를 통해 지원을 하고자 하여도 재정여력이 높지 않은 사업장에서는 근무시간 감소로 인한 생산성 손실을 우려하여 지원을 꺼리는 상황이다.

사업주의 인식부족은 더욱 큰 문제이다. 사업주가 안전보건에 대한 관련 교육을 받을 기회가 없고, 어디에서 어떤 안전보건 관련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는지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이는 결국 사업주가 안전보건의 중요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결과로 귀결된다. 사업장의 안전보건관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업주의 인식수준이나 대개의 소규모사업장은 산업안전보건법 상 사업주의 의무 사항에 대한 인식조차도 매우 낮은 형편이다.

근로자의 인식 부족도 건강관리의 문제점이다. 점차 근로자의 연령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더욱 고령화되고 있다. 또한 외국인 근로자 비율과 낮은 교육수준의 근로자 비율도 높아 안전보건에 대한 이해도와 인식도가 낮다. 생계형 근로자가 많은 것 역시 근로자의 안전보건에 대한 중요도를 낮추는 결과를 초래한다.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의 건강관리가 잘 안되는 중요한 다른 이유로는 안전보건활동 및 교육이 미흡하다는 점이 포함된다. 법적 의무 사항인 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하지 않는 비율이 높고, 이에 따라 재해예방 활동도 매우 미흡한 상황이다.

정책적 · 제도적 지원도 많이 부족하다. 산업안전보건법이 근로자의 안전보건을 위해 다양한 내용을 포괄하고 있지만 소규모사업장은 이 법에서 적용 제외 항목이 많아 실효성이 없다. 더구나 사업장에 대한 인적 · 물적 지원이 부족한 상황에서 사업장 자체의 자율안전보건 정착을 위한 정책적 유인책도 부족하여 소규모사업장 근로자 건강관리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된다.

2.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의 건강관리 발전방안

소규모사업장에 근무하는 근로자들의 건강관리를 위해서는 규제와 지원이 동시에 이루어져야 한다. 소규모사업장의 영세성과 인식의 부족을 규제만으로 해결할 수는 없으며, 규제와 함께 더 많은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들이 수혜를 누릴 수 있는 지원이 동시에 이루어져야만 소규모사업장 근로자 건강관리의 실효성이 확보될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크게 3가지의 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첫째는 법 · 제도적인 안전보건관리 체계 강화의 영역이다.현재 우리나라는 소규모사업장은 산업안전보건법상 기본적인 규정에 적용 제외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독일, 프랑스 등 외국에서 안전관리자, 보건관리자 선임은 사업장의 규모나 업종 제한 없이 전 사업장에 적용되며, 독일의 경우에는 업무의 위험도에 따라 노동자 1인당 안전보건관리자의 활동 시간을 규정하고 있다(Tae & Kim, 2002). 그리고 소규모사업장은 산재 취약 인구인 여성, 고령, 외국인 근로자가 비율이 높고, 비정규직(일용직, 파견직) 비율이 높다. 따라서 현재 상시 근로자 숫자를 기준으로 구축된 산업안전보건 시스템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더불어 근로자 건강관리와 관련된 사업주의 의무 사항을 적용하고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것과 함께 근로자 건강관리 활동 유도를 위한 정부차원의 재정적, 정책적 유인책을 마련하는 것도 매우 필요하다.

둘째로는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사업주 및 근로자의 인식을 강화하기 위한 정부차원의 교육과 홍보가 강화되어야 한다. 2013년 6월에 산업재해보상보험법의 보험요율제에 관한 내용 이 법제화되어 사업주의 자발적인 안전보건활동 참여가 유도되었다. 즉, 제조업, 임업, 위생 및 유사서비스업에서는 사업주가 교육을 받거나 근로시간을 단축하면 산업재해보상보험료의 10%가 할인되고, 위험성 평가를 실시하면 20%가 할인된다. 2016년 1월에는 소규모사업장 안전보건담당자 교육과 2016년8월에는 소규모사업장 도매업, 음식숙박업 교육 실시가 의무화되었다. 그러나 아직도 소규모 사업장 사업주와 근로자는 안전보건관리의 주요 내용을 숙지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사업주 및 근로자의 인식을 강화하기 위한 정부차원의 교육 및 홍보 강화 전략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신규창업하는 사업장이 산업재해보상보험에 가입하는 시점에서 산업안전보건법 상 반드시 알아야 할 사업주의 의무를 교육하는 방법이 효과적일 것으로 생각된다. 이 때에 창업하는 사업 업종에 따른 유해위험요인과 대처방법에 대한 포괄적인 안내를 실시하면 사업장의 안전보건체계 구축 및 사업주 인식개선에 매우 큰 효과가 있을 것이다. 유사한 경우로 의료급여사례관리사업의 경우 신규의료급여자를 대상으로 한교육이 의료급여비 상승을 억제하고 건강한 의료이용률을 높이는데 기여한 것이 좋은 예이다. 그리고 상시근로자 5인 미만사업장의 사업주에게도 안전보건관리책임자 역할 수행에 대한 의무를 부과하여 법정안전보건교육 대상이 되도록 하며, 이때의 교육은 무료 온라인 교육 형태로 진행하면 사업주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근로자 대상의 쉽고 자주 접할 수 있는 산업안전보건교육을 강화하여야 하는데, 다양한 형태와 내용의 자료를 제작하고 근로자 안전보건교육을 성실히 실시한 사업주에 대한 혜택을 부여하는 것도 필요하다. 근로자건강센터, 국고지원안전보건관리사업 등 소규모 사업장 대상 사업뿐 아니라 서비스업 안전더하기 사업, 서비스업사업장재해예방 기초안전지원사업, 감정노동 종사자 건강보호사업 등의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소규모사업장 근로자 대상 안전보건교육 확대가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

셋째로는 정부의 재정지원이 강화되어야 한다. 현재 근로자건강센터는 센터 23개소, 분소 21개소, 직업트라우마센터 8개소가 있는데 향후 적극적으로 다양한 유형의 근로자건강센터를 확대하고 역할을 강화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취약계층 근로자를 담당하는 기관 수는 일반국민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우 부족한 형편이다. 직접 비교가 어려운 점을 고려하더라도 우리나라 전체 인구를 위한 지역보건의료기관은 2019년 6월말 현재총 3,564개소(보건소 256개소, 보건지소 1,340개소, 건강생활지원센터 64개소, 보건진료소 1,904개소)인데 비하면 산업재해보상보험법이 적용되는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만 따져도1,100만명에 해당하는 근로자를 위한 근로자건강센터의 수는매우 적음을 알 수 있다.

더불어 건강디딤돌 사업 등에 대한 재정 지원도 확대해야 한다. 20인 미만 사업장에 적용하는 작업환경측정지원비, 배치전건강진단과 특수건강진단 비용 지원 사업의 확대가 필요하다. 전체 지원금 중 5인 미만 사업장 지원 비중을 늘리고 신규사업장 지원 비중을 확대하는 전략을 통해 사업주의 관련 의무에 대한 인식을 고취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

넷째로는 정부의 기술지원이 강화되어야 한다. 특히 고령, 여성, 외국인 등의 산재취약계층에 대한 집중관리가 필요하다. 그리고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들의 직무 스트레스, 감정노동, 직장내괴롭힘 등 정신건강관리는 현재 거의 방치수준인 상황이다. 전국에 8개 직업트라우마센터가 있으나 중대재해 발생 후 사후 조치에도 부족한 상황이므로 기본적인 정신건강관리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이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 정부의 기술지원 외에도 대기업과 소규모사업장 간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협력시스템을 구축하고 일터건강지킴이 사업 등을 강화하여 소규모사업장의 안전보건관리에 대한 지원체계를 확대, 강화하여야 한다.

  1. Jung S. (2019). A study on job characteristics and job satisfaction of occupational health nurses for small-scale company health management. Unpublished master's thesis, Yeungnam University, Gyeongsan
  2. Kim C. W. (2006). Clean Business Establishment Project. Printing Korea, 48, 94-96
  3. Kim S. H. (2016). Effects of stretching exercise on the musculoskeletal pain relief of workers in small workplaces. Unpublished master's thesis, Korea National Sport University, Seoul
  4. Kim S. L. (2010). Cardiovascular disease management among workers in small-sized enterprise using community-based approach. Korean Journal of Occupational Health Nursing, 19(1), 70-77
  5. Koo H. R. (2011). The research of job stress and MSDs symptoms of small plants with agricultural products. Korean Association of Agricultural Extension, 18(4), 861-877
  6. Korea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gency. (2017). Beyond safety, toward happiness. - 30 years of history of Korea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gency. Ulsan; Dae-Tong Planning
  7. Korea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gency. (2020). 2019 Analysis of Industrial Accident Status. Ulsan; Author
  8. Lee M., Jeong M. (2017). Strengthening the effeciency of the private consignment business in the safety and health sector. The Journal of the Convergence on Culture Technology, 3(4), 145-152
  9. Lee R. S. (2019). Comparison of effects of App-Based and Poster-Based Stretching Exercise Programs on musculoskeletal symptoms of small company workers. Unpublished doctoral dissertation, Gwangju: Chonnam National University
  10. Ministry of Labor. (2017, February 15). Technical support for 140,000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due to lack of industrial accident prevention capacity (Korea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gency, Retrieved January 15, 2021, from http://www.moel.go.kr/news/enews/report/enewsView.do?news_seq=7434.
  11. Ministry of Labor. (2018, June 28). Presentation of the results and its future operation direction of the Workers' Health Center of the Korea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gency, Retrieved January 15, 2021, from http://www.moel.go.kr/news/enews/report/enewsView.do?news_seq=8936.
  12. Song J. S. (2000). The cost-effectiveness analysis of occupational health services. Unpublished doctoral dissertation, Seoul: Yonsei University
  13. Statistics Korea. (2018). National business survey: Number of businesses and employees by size of Si/Do, industry, and employees, Retrieved January 15, 2021, https://kosis.kr/.
  14. Tae S. H., KIm Y. S. (2002). Analysis of safety management system between inside and outside country. department of safety engineering. Journal of the KIIS, 17(4), 80-86
  15. Yi K. H. (2015). The industrial safety and health activities and effectiveness of government support program in very small manufacturing workplaces. Journal of the Korea Safety Management & Science, 17(1), 131-137
    CrossRef

Stats or Metrics

Share this article on :

Related articles in KJOHN

Article

Original Article

Korean J Occup Health Nurs 2021; 30(1): 28-35

Published online February 28, 2021 https://doi.org/10.5807/kjohn.2021.30.1.28

Copyright © The Korean Journal of Occupational Health Nursing.

Development of Health Management for Small Business Workers

Yi, Yunjeong

Assistant Professor, Department of Nursing, Kyung In Women’s University, Incheon, Korea

Correspondence to:Yi, Yunjeong https://orcid.org/0000-0002-9927-425X
Department of Nursing, Kyung In Women's University, 63 Gyeyangsan-ro, Gyeyang-gu, Incheon 21041, Korea.
Tel: +82-32-540-0453, Fax: +82-32-555-2614, E-mail: yinyis@hanmail.net

Received: February 8, 2021; Revised: February 15, 2021; Accepted: February 18, 2021

Abstract

Purpose: This study aimed to review the status of Health Management for Small Business Workers in Korea. Methods: We reviewed empirical or theoretical literature. Results: 98.8% of all workplaces are small businesses with less than 50 employees, and 79.8% are businesses with less than 5 employees. 65.2% of all workers work at small businesses, and 26.4% work at workplaces with less than 5 employees. Although the disaster rate of small businesses is decreasing every year, it is 7.5‰ as of 2019, which is higher than the overall disaster rate of 5.8‰. In particular, the disaster rate of businesses with fewer than five employees is 11.5‰, which is very high. Small businesses have no obligation to appoint safety managers and health managers. Conclusion: Manufacturing businesses with more than 30 employees and less than 50 employees should have a safety and health agent, but businesses with less than 30 employees have not been managed. Health management strategies for workers at small businesses include strengthening the regulation system, strengthening educational public relations to strengthen the awareness of employers and workers, expanding workers' health centers and expanding financial support projects.

Keywords: Small business workers, Health management, Strategy

소규모사업장 개요

1. 소규모사업장의 정의

소규모사업장이란 대개 근로자 수를 기준으로 정해지는데 국제적으로 정해진 명확한 정의는 아직 없다. WHO에서는 ‘50인 미만의 근로자를 고용하는 사업장’을 소규모사업장으로 정의하고 있으나(Song, 2000) 우리나라 중소기업기본법에서는 ‘제조업의 경우 20인 이하의 기업을 소기업’으로 정의하고 있다. 산업안전보건법에서는 사업장의 규모를 특별히 정의하고 있지는 않으나 대부분의 법 조항 적용을 ‘50인 이상을 고용하는 기업’에 적용하고 있어 통상적으로 ‘상시 근로자가 50인 미만인 사업장’을 소규모사업장으로 해석하고 있다.

2. 소규모사업장 현황

통계청에서 발표하고 있는 2018년 전국 사업장의 규모별 분포를 살펴보면 아래 Table 1과 같다.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은 전체 사업장의 98.8%인 4,052,967개소이고 소규모사업장에 근무하는 근로자 수는 전체 근로자의 65.2%인 14,494,117명이다. 소규모사업장도 그 규모를 더 작게 나누어 5인 미만, 5인 이상 10인 미만, 10인 이상 20인 미만, 20인 이상 50인 미만으로 나누어보았을 때, 사업장의 숫자는 5인 미만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사업장이 우리나라 전체 사업장의 79.8%에 달하고 있다(Table 1).

Table 1 . Distribution of Small Business and Employee.

VariablesSmall businessEmployee
Total4,103,172 (100.0)22,234,776 (100.0)
≥50 employee50,205 (1.2)7,740,659 (34.8)
<50 employee4,052,967 (98.8)14,494,117 (65.2)
<53,274,152 (79.8)5,878,444 (26.4)
5~9491,200 (12.0)3,157,255 (14.2)
10~19186,654 (4.6)2,459,688 (11.1)
20~49100,961 (2.5)2,998,730 (13.5)


3. 법적 규제

소규모사업장은 산업안전보건법 상 안전관리자 및 보건관리자 선임의 의무가 없다. 소규모사업장은 대개 안전한 시설환경을 갖추기 어려운 영세한 경우가 많은데 안전관리자가 없다는 것은 다양한 위험한 상황에서 재해에 노출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모든 사업장은 일반건강진단 실시 의무가 있으나 건강진단 후의 결과를 관리할 보건관리 인력이 부재하므로 근로자 건강관리 의무는 오롯이 근로자 본인에게 부담되며 이는 효과적인 건강관리가 어렵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에는 20인 이상 제조업에 대하여 안전보건관리담당자를 지정하도록 하고 있어 소규모사업장의 안전보건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으나 제조업, 임업, 환경정화 및 복원업, 하수 폐수 및 분뇨처리업, 폐기물 수집 · 운반 · 처리 및 원료재생업 등 일부 업종에만 적용되고 있다는 것과 20인 미만 사업장은 여전히 안전보건의 사각지대에 머물러 있다는 부분, 안전보건담당자의 역량에 따라 관리의 실효성이 달라진다는 점 등이 지적되고 있다.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의 건강수준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의 건강수준을 확인하기 위하여 제5차 근로환경조사(2017) 자료를 분석하였다. 응답자 중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19,903명이었고 가중치를 적용한 복합표본분석 결과 전체 근로자의 66.5%에 해당하였다.

근로자의 건강문제를 전반적 건강을 비롯하여 신체적인 문제(청력, 피부, 요통, 상지근육통, 하지근육통, 두통과 눈의 피로, 전신피로)와 정신적인 문제(정신건강위험, 우울, 불안)에 대하여 사업장의 규모별로 차이가 있는지를 확인한 결과는 다음 Table 2와 같다.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다른 규모 사업장의 근로자에 비해 전반적 건강, 요통, 상지근육통, 하지근육통을 더 많이 호소하고 있었다(Table 2).

Table 2 . Health Status of Employee Working in Small Business.

Variables<5050~299300~999>1,000x2 (p)




19,903 (66.5)4,495 (18.0)1,245 (4.7)2,960 (10.8)
Overall health status (very good and good)14,033 (75.2)3,344 (78.6)967 (81.0)2,247 (80.1)45.0 (<.001)
Hearing problem200 (0.8)49 (1.1)16 (0.9)47 (1.7)14.2 (.003)
Skin problem177 (0.8)45 (1.0)10 (0.5)29 (1.0)2.6 (.464)
Backpain2,221 (9.3)463 (9.2)86 (6.1)261 (8.0)14.8 (.002)
Upper limb muscular pain4,719 (21.6)889 (18.3)193 (15.9)539 (16.7)47.2 (<.001)
Lower limb muscular pain3,176 (13.6)551 (10.5)27 (9.4)333 (9.8)48.8 (<.001)
Headache, eye fatigue2,368 (11.5)668 (15.2)174 (14.7)444 (15.6)47.6 (<.001)
Injury (by accident)261 (1.3)52 (1.3)13 (1.0)29 (1.2)0.9 (.835)
Fatigue4,363 (21.0)951 (20.5)232 (18.5)614 (20.6)3.7 (.292)
Psychosocial problem5,744 (27.1)1,216 (25.4)290 (23.7)793 (26.5)7.5 (.057)
Depressive mood419 (2.0)104 (2.1)38 (2.6)92 (3.2)10.7 (.013)
Anxiety483 (2.6)135 (2.9)35 (2.9)122 (4.3)16.8 (<.001)

Rao-Scott x2..



즉,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다른 규모 사업장 근로자에 비해 근골격계 질환의 증상을 더 많이 경험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이는 여러 논문에서도 이미 언급되고 있는 사실이다. 소규모 농산물 가공사업장 근로자 69명 중 31명(44.9%)이 근골격계질환을 호소하였고(Koo, 2011), 소규모사업장에 근무하는 근로자들에게 중간 정도 통증의 근골격계질환이 서비스직에서 41.5%, 참을 수 있는 정도 통증의 근골격계질환이 생산직과 사무직에서 각각 57.9%, 36.8% 발생했다고 하였다는 연구(Kim, S. H., 2016)도 있다. Lee (2019)의 연구에서도 제조업 소규모사업장 62개소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에서 82%가 근골격계증상을 호소하고 있어, 중소기업이나 대기업보다 높은 호소율을 보였다고 하면서, 전자제품 제조업 근로자의 경우 목, 허리에 대한 증상 호소자가 많았으며, 작업 방법에 따라 손목 12.9%, 어깨 10.5%, 목 7.4%, 손 7.4%, 다리 ·발 4.4%, 팔 · 팔꿈치 2.8%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하였다. 또한 자동차 부품 제조업 남성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주로 어깨, 허리에서 통증 호소가 많았다고 하였다(Lee, 2019).

한편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뇌심혈관질환에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연구도 다수 이루어져있는데, 전체 뇌심혈관계 질환의 발생률은 50인 이상 사업장에서 29.5%,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70.5%가 발생했다고 보고한 바 있다(Kim, S. L., 2010).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의 산업재해현황

2019년 산업재해현황분석보고서를 통해 확인한 사업장 규모별 산업재해현황은 다음 Table 3과 같다. 산업재해보상보험에 적용을 받는 2,680,874개의 사업장에서 총 18,725,160명의 근로자가 일하고 있고, 이 중 109,242명에게 재해가 발생하여 전체 재해율은 5.8‰이다. 한편 50인 미만 사업장에 근무하는 근로자 중 재해자 수는 83,678명으로 전체 재해자의 76.6%가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에게서 발생하였다. 소규모사업장의 재해율은 7.5‰로 전체 재해율 5.8‰에 비해 매우 높은 편이다. 특히 전체 재해자 중 31.6%가 5인 미만 사업장 근로자이며 5인 미만 사업장의 재해율은 11.5‰로 전체 재해율의 2배에 이르는 매우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Table 3 . Status of Industrial Accidents by Size of Business.

VariablesCategoriesTotal<50<55~910~1920~2930~49
TotalNumber of business (n,%)2,680,8742,632,9551,970,387360,369190,87264,55746,770
(100.0)(98.2)(73.5)(13.4)(7.1)(2.4)(1.7)
Number of employee (n, %)18,725,16011,163,5262,996,7442,343,1982,538,1701,533,1521,752,262
(100.0)(59.6)(16.0)(12.5)(13.6)(8.2)(9.4)
Number of casualties (n, %)109,24283,67834,52215,87215,7698,8608,655
(100.0)(76.6)(31.6)(14.5)(14.4)(8.1)(7.9)
Disaster rate (‰)5.87.511.56.86.25.84.9
InjuryNumber of casualties (n, %)94,04775,59131,87114,31614,0587,8217,525
(100.0)(80.4)(33.9)(15.2)(15.0)(8.3)(8.0)
Disaster rate (‰)5.06.810.66.15.55.14.3
DeathNumber of casualties (n, %)8556603011101285764
(100.0)(77.2)(35.2)(12.9)(15.0)(6.7)(7.5)
Disaster rate (‱)0.50.61.00.50.50.40.4
DiseaseNumber of casualties (n, %)14,0307,5022,4581,4451,5799761,044
(100.0)(53.5)(17.5)(10.3)(11.3)(7.0)(7.4)
Disaster rate (‰)0.80.70.80.60.60.60.6

The sum of occupational disease deaths and occupational disease..



재해를 업무상 사고, 업무상 사망, 업무상 질병으로 구분하여 살펴보면 업무상 사고 재해율은 전체 재해율 5.0‰에 비해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의 재해율은 6.8‰로 높으며 특히 5인 미만 사업장의 사고 재해율은 10.6‰에 이르고 있다.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발생한 업무상 사고의 비율은 전체의 80.4%를 차지하고 있다.

업무상 사망은 2019년 1년 동안 총 855건이 발생하였는데 이 중 77.2%인 660명의 사망자가 소규모사업장에서 발생하였다. 이 역시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의 사망 재해율이 전체 사망 재해율보다 높고, 5인 미만 사업장의 재해율이 가장 높았다. 업무상 질병사망과 업무상 질병요양을 합한 업무상 질병의 경우는 업무상 사고 및 업무상 사망과 그 양상이 달랐다. 전체 질병자 14,030명 중에 53.5%인 7,502명의 질병자가 소규모사업장에서 발생하였는데 질병 재해율은 전체 재해율보다 약간 정도 낮았으나 5인 미만 사업장의 질병 재해율은 전체 재해율보다 높았다.

그리고 특징적으로 20인 이상 사업장의 경우는 업무상 사고, 업무상 사망, 업무상 질병 재해율이 전체 사업장의 재해율보다 같거나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소규모사업장 내에서도 규모별로 재해 발생의 양상이 다름을 알 수 있다(Table 3).

소규모사업장 근로자 지원정책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를 지원하는 정책은 중앙정부차원과 지자체 차원에서 다양한 형태로 이루어지고 있으나 본 고에서는 중앙정부차원으로 장기간 이루어진 주요 지원정책 중심으로 국고지원 보건관리사업, 클린사업장 조성지원사업, 근로자건강센터, 건강디딤돌 사업의 4가지를 고찰하였다.

1. 국고지원 보건관리사업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1996년부터 안전 · 보건관리 자원이 부족한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의 재해예방을 위해 국고지원 보건관리사업을 시작하였다. 사업장을 규모와 위험 정도에 따라 고위험군, 중위험군, 저위험군으로 구분하여 50인 미만 고위험군 사업장은 안전보건공단이 기술지원을 하고, 중위험군과 저위험군은 산업보건전문기관을 통해 민간위탁 방식으로 기술지원을 실시하였다.

이 사업의 목적은 자율 보건관리가 미흡한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에 대하여 민간재해예방기관을 활용하여 종합적 보건관리 기술지원을 실시함으로써 보건관리수준 향상을 통한 업무상질병 및 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것이었다(Ministry of Labor, 2017).

주요 지원의 내용은 첫째로, 작업환경관리, 작업관리, 건강관리 등 보건관리수준 향상을 위한 기술 지도, 교육지원과 위험성평가 인정 참여 유도 등이고, 둘째는 사업장 업무상질병 등 재해분석 및 대책 제시, 작업환경개선 계획 수립 지도, 산업안전보건법 준수여부 등에 관한 기술지도였다. 2020년 기준으로 연간 약 30,000 개의 소규모사업장을 지원하였는데, 이를 통해 안전보건공단이 제작한 미디어 자료의 보급효과도 높여,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안전보건 포스터, OPL 등 38종 168만 부 이상의 미디어 자료를 소규모사업장에 보급하였다.

이 사업의 실적은 1996년부터 2013년까지 소규모사업장 및건설현장 121만 개소에 대해 2,144억 원 상당의 예산을 투입하여 기술지원 서비스를 제공하였다는 것이다(KOSHA, 2017). 성과와 관련하여 한 연구에 의하면, 응답자 중 67%가 민간위탁사업이 소규모사업장의 재해감소 및 안전관리 개선에 효과 있는 사업이라고 평가하였으며, 사업주의 사전 안전교육을 통하여 민간위탁사업을 홍보하여 민간위탁 기술지도 효과의 증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였다(Lee & Jeong, 2017). 그러나 산업간호사 1인이 200개 내외의 사업장을 담당하여 한 사업장에 연간 평균 3회 정도의 보건지도를 실시하며 보통 1일에 3~5개의 사업장을 방문하는 것으로는 질적으로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하기에 한계가 있다는 분석도 있다(Jung, 2019).

2. 클린사업장 조성지원 사업

클린사업장 조성지원 사업은 소규모사업장의 안전보건 종합 컨설팅을 실시하고, 컨설팅을 통해 도출된 유해 · 위험요인 제거를 위한 시설 개선에 소요되는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환경 개선시설 무료지원사업이다(KOSHA, 2017). 현재는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 또는 20억원 미만 소규모 건설현장을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로 조성하여 산업재해를 예방하는 정부지원 국고보조사업으로 정의할 수 있다.

이 사업의 연혁을 살펴보면, 1995년 산업재해예방 특별사업을 통해 근로자 수 50인 미만의 중소규모 사업장의 안전보건 확보를 지원하기 위하여 2,470억 원의 재원 투입 계획을 세웠고, 이 중 안전보건시설 개선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하기 위하여보조금 재원 1,600억 원을 편성하고 안전보건공단이 실행주체가 되어 사업이 개시되었다. 이후 중소규모 사업장 경쟁력 약화에 따라 2001년 공단의 보조금 지원사업이 재편되었는데, 3D사업장(Danger (위험), Dirtiness (더러움), Difficulty (힘듦))을 대상으로 유해 · 위험요인 제거를 위한 시설 개선에 소요되는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CLEAN 3D환경 개선시설 무료지원사업으로 재편된 것이었다. 이후 3D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피하기 위해 클린사업장 조성지원 사업으로 명칭을 변경하면서 개별시설 개선에 대한 보조금지원 방식을 사업장의 종합적인 안전보건 관리능력을 제고하는 지원 방식으로 전환하여 재정 자립도가 취약한 50인 미만 제조업 사업장에 대한 지원사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해 나가고 있다.

이 사업의 성과로 안전보건공단이 30년사에서 밝히고 있는내용은 2001~2016년까지 108,657개 사업장에 1조 1,526억 원을 지원하여 클린 인정사업장의 지원 전후 재해율이 30% 이상 감소하였고(34.2%(‘12), 35.6%(‘13), 35.2%(‘14), 40.8%(‘15), 36.3%(‘16)), 그 비용편익비는 1.42배라고 하였다. 또한 이 사업은 산업재해와 이직률 감소는 물론, 고용안정 및 구인난 해소에도 기여(Kim, C. W., 2006)하였고, 안전보건관리 정부지원사업의 인지도 조사에서 다른 사업은 모두 20% 이하로 낮았으나 이 사업은 62.7%로 높게 나타났다는 연구도 있다(Yi, 2015).

3. 근로자건강센터

근로자건강센터란 산업단지 등 소규모사업장 밀집 지역에 설치하여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들의 직업성질환 및 작업 관련성 질환 예방을 위해 직업건강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다(KOSHA, 2017).

이 사업은 2005년 정부의 공공보건의료확충 종합계획에 의거하여 취약계층 근로자의 건강보호 대책으로 지역산업보건센터를 설치할 계획이 수립되었고, 2007년 3월에 처음 국민건강증진기금을 지원받아 반월시화산업단지에 지역산업보건센터를 설치하여 2010년까지 4년간 시범운영하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2011년에는 운영예산을 국민건강증진기금에서 산재예방기금으로 변경하고 지역산업보건센터를 근로자건강센터로 개칭하여 산업단지 내에서 사업을 새롭게 시작하였는데, 2011년 3개소로 시작하여 2020년 현재 23개 센터, 21개 분소, 8개 직업트라우마센터로 확대하여 운영하고 있는 상황이다.

근로자건강센터의 사업내용은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에게 개인별 맞춤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질환자의 경우 지역 의료기관과 연계 관리함으로써 근로자 건강유지에 도움을 주고, 건강 서비스 제공 외에도 사회적 이슈가 되는 긴급한 유해상황 발생 시 즉각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근로자건강센터의 근로자 건강관리 실적은 다음 Table 4와 같다. 2011년에는 총 15,857명이 근로자건강센터를 이용하였으며 이 중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12,686명으로 80.0%에 해당하였다. 이 수가 2017년에는 총 180,001명으로 늘어났으며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80.9%인 145,681명이었다. 1개 센터당 이용자 수는 2011년 5,285명에서 2017년 8,571명으로 약 62.7%가 증가하였다(Table 4).

Table 4 . Performance of Worker's Health Center Usage by Year.

Year‘11‘12‘13‘14‘15‘16‘17
Number of worker's health left (n)351015202121
Number of people using (n, %)Total15,85731,95464,992107,923147,025175,649180,001
≥503,1716,39114,16818,81024,50431,78334,320
(20.0)(20.0)(21.8)(17.4)(16.7)(18.1)(19.1)
<5012,68625,56350,82489,113122,521143,866145,681
(80.0)(80.0)(78.2)(82.6)(83.3)(81.9)(80.9)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30년사에서 밝히고 있는 근로자건강센터의 성과로는 뇌심혈관계질환 발병위험률이 38.8% 감소하고, 근골격계질환 증상 호전율이 82.0% 향상되었으며, 직무 스트레스 체감률이 68.3% 감소하였다고 한다. 2014년 근로자 건강센터를 이용한 근로자를 대상으로 이용 전, 후 근로자의 건강수준향상 평가 결과에서도, 직무 스트레스는 65.2% 호전, 뇌 · 심혈관질환 발병위험도는 33.5%감소, 근골격계질환 증상 호전율은 81.9%로 나타났으며, 2013년 이용자 설문조사결과 건강보호 기여도는 97.8%라고 하였고, 건강습관 행동변화(금연, 절주, 운동)항목에서는 97.9%가 긍정적으로 답변하였다. 업무상질병 만인율을 비교해보면, 센터를 설치한 지역은 2015년 4.10이었던 것이 2016년 3.74로 낮아졌으나 센터를 설치하지 않은 지역은 동기간 4.73에서 4.85로 오히려 높아졌다(KOSHA, 2017). 또한 고용노동부의 보도자료에서도 2017년 근로자건강센터에서 2회 이상 상담 받은 노동자 중 건강수준이 향상되었다고 답변한 비율은 66.7%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발표하고 있다(Ministry of Labor, 2018).

4. 건강 디딤돌 사업

건강 디딤돌 사업은 소규모사업장에 산업보건 기초제도 이행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고, 취약 사업장 발굴 및 사후 관리를 통하여 노동자가 깨끗한 작업환경에서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 사업은 크게 작업환경측정 비용을 지원하는 내용과 특수건강진단 비용을 지원하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작업환경측정 비용 지원 사업은 2008년 1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지원을 시작으로 하여 2017년 기준으로 20인 미만 사업장을 대상으로 연간 1만 6,000개소에 대한 비용지원을 실시하였고, 2016년까지 7만 8,486개소 사업장이 수혜를 입었다. 특수건강진단 비용지원 사업은 2009년부터 도입되었고, 2019년 기준으로 20인 미만 사업장 및 건설일용직 근로자, 야간작업 근로자가 속해 있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배치전건강진단, 특수건강진단비용지원 실시하여 2016년까지 54만 6,732명에게 지원하였다.

지원금액은 2017년 기준으로 작업환경측정에 57.34억원, 특수건강진단에 56.65억원이 지원되었다.

소규모사업장 직업건강의 문제점과 발전방안

1.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의 건강관리 문제점

소규모사업장에 근무하는 근로자들은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우리나라 근로자의 60%에 달하나 법적 규제의 테두리 밖에있어 보호받지 못하고 있으며 이는 높은 재해율로 그 안전보건관리의 민낯을 드러내고 있다.

저자가 생각하는 소규모사업장의 건강관리 문제점은 크게 5가지인데 안전보건시스템 미흡, 사업주의 인식부족, 근로자 인식부족, 안전보건활동 및 교육 미흡, 정책적 · 제도적 지원의 부족이 그것이다.

안전보건 시스템의 미흡이란 법적으로 소규모사업장은 안전관리자와 보건관리자를 선임하지 않아도 되는 규모에 해당되어 사업장 내에 근로자 안전보건관리를 담당할 인력이 부재하다는 것이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 국고지원사업을 실시하고 근로자건강센터를 운영하고는 있으나 전체 소규모사업장 수와 근로자의 수에 비교하면 지원받는 대상 사업장과 근로자는 매우 미흡한 실정이다. 또한 소규모사업장은 그 영세성으로 인해 사업주가 안전보건에 시설, 장비, 인력, 조직 등을 투입할 재정이 부족하고 자원의 한계가 높다. 정부가 국고지원사업이나 근로자건강센터를 통해 지원을 하고자 하여도 재정여력이 높지 않은 사업장에서는 근무시간 감소로 인한 생산성 손실을 우려하여 지원을 꺼리는 상황이다.

사업주의 인식부족은 더욱 큰 문제이다. 사업주가 안전보건에 대한 관련 교육을 받을 기회가 없고, 어디에서 어떤 안전보건 관련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는지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이는 결국 사업주가 안전보건의 중요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결과로 귀결된다. 사업장의 안전보건관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업주의 인식수준이나 대개의 소규모사업장은 산업안전보건법 상 사업주의 의무 사항에 대한 인식조차도 매우 낮은 형편이다.

근로자의 인식 부족도 건강관리의 문제점이다. 점차 근로자의 연령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더욱 고령화되고 있다. 또한 외국인 근로자 비율과 낮은 교육수준의 근로자 비율도 높아 안전보건에 대한 이해도와 인식도가 낮다. 생계형 근로자가 많은 것 역시 근로자의 안전보건에 대한 중요도를 낮추는 결과를 초래한다.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의 건강관리가 잘 안되는 중요한 다른 이유로는 안전보건활동 및 교육이 미흡하다는 점이 포함된다. 법적 의무 사항인 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하지 않는 비율이 높고, 이에 따라 재해예방 활동도 매우 미흡한 상황이다.

정책적 · 제도적 지원도 많이 부족하다. 산업안전보건법이 근로자의 안전보건을 위해 다양한 내용을 포괄하고 있지만 소규모사업장은 이 법에서 적용 제외 항목이 많아 실효성이 없다. 더구나 사업장에 대한 인적 · 물적 지원이 부족한 상황에서 사업장 자체의 자율안전보건 정착을 위한 정책적 유인책도 부족하여 소규모사업장 근로자 건강관리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된다.

2. 소규모사업장 근로자의 건강관리 발전방안

소규모사업장에 근무하는 근로자들의 건강관리를 위해서는 규제와 지원이 동시에 이루어져야 한다. 소규모사업장의 영세성과 인식의 부족을 규제만으로 해결할 수는 없으며, 규제와 함께 더 많은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들이 수혜를 누릴 수 있는 지원이 동시에 이루어져야만 소규모사업장 근로자 건강관리의 실효성이 확보될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크게 3가지의 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첫째는 법 · 제도적인 안전보건관리 체계 강화의 영역이다.현재 우리나라는 소규모사업장은 산업안전보건법상 기본적인 규정에 적용 제외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독일, 프랑스 등 외국에서 안전관리자, 보건관리자 선임은 사업장의 규모나 업종 제한 없이 전 사업장에 적용되며, 독일의 경우에는 업무의 위험도에 따라 노동자 1인당 안전보건관리자의 활동 시간을 규정하고 있다(Tae & Kim, 2002). 그리고 소규모사업장은 산재 취약 인구인 여성, 고령, 외국인 근로자가 비율이 높고, 비정규직(일용직, 파견직) 비율이 높다. 따라서 현재 상시 근로자 숫자를 기준으로 구축된 산업안전보건 시스템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더불어 근로자 건강관리와 관련된 사업주의 의무 사항을 적용하고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것과 함께 근로자 건강관리 활동 유도를 위한 정부차원의 재정적, 정책적 유인책을 마련하는 것도 매우 필요하다.

둘째로는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사업주 및 근로자의 인식을 강화하기 위한 정부차원의 교육과 홍보가 강화되어야 한다. 2013년 6월에 산업재해보상보험법의 보험요율제에 관한 내용 이 법제화되어 사업주의 자발적인 안전보건활동 참여가 유도되었다. 즉, 제조업, 임업, 위생 및 유사서비스업에서는 사업주가 교육을 받거나 근로시간을 단축하면 산업재해보상보험료의 10%가 할인되고, 위험성 평가를 실시하면 20%가 할인된다. 2016년 1월에는 소규모사업장 안전보건담당자 교육과 2016년8월에는 소규모사업장 도매업, 음식숙박업 교육 실시가 의무화되었다. 그러나 아직도 소규모 사업장 사업주와 근로자는 안전보건관리의 주요 내용을 숙지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사업주 및 근로자의 인식을 강화하기 위한 정부차원의 교육 및 홍보 강화 전략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신규창업하는 사업장이 산업재해보상보험에 가입하는 시점에서 산업안전보건법 상 반드시 알아야 할 사업주의 의무를 교육하는 방법이 효과적일 것으로 생각된다. 이 때에 창업하는 사업 업종에 따른 유해위험요인과 대처방법에 대한 포괄적인 안내를 실시하면 사업장의 안전보건체계 구축 및 사업주 인식개선에 매우 큰 효과가 있을 것이다. 유사한 경우로 의료급여사례관리사업의 경우 신규의료급여자를 대상으로 한교육이 의료급여비 상승을 억제하고 건강한 의료이용률을 높이는데 기여한 것이 좋은 예이다. 그리고 상시근로자 5인 미만사업장의 사업주에게도 안전보건관리책임자 역할 수행에 대한 의무를 부과하여 법정안전보건교육 대상이 되도록 하며, 이때의 교육은 무료 온라인 교육 형태로 진행하면 사업주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근로자 대상의 쉽고 자주 접할 수 있는 산업안전보건교육을 강화하여야 하는데, 다양한 형태와 내용의 자료를 제작하고 근로자 안전보건교육을 성실히 실시한 사업주에 대한 혜택을 부여하는 것도 필요하다. 근로자건강센터, 국고지원안전보건관리사업 등 소규모 사업장 대상 사업뿐 아니라 서비스업 안전더하기 사업, 서비스업사업장재해예방 기초안전지원사업, 감정노동 종사자 건강보호사업 등의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소규모사업장 근로자 대상 안전보건교육 확대가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

셋째로는 정부의 재정지원이 강화되어야 한다. 현재 근로자건강센터는 센터 23개소, 분소 21개소, 직업트라우마센터 8개소가 있는데 향후 적극적으로 다양한 유형의 근로자건강센터를 확대하고 역할을 강화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취약계층 근로자를 담당하는 기관 수는 일반국민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우 부족한 형편이다. 직접 비교가 어려운 점을 고려하더라도 우리나라 전체 인구를 위한 지역보건의료기관은 2019년 6월말 현재총 3,564개소(보건소 256개소, 보건지소 1,340개소, 건강생활지원센터 64개소, 보건진료소 1,904개소)인데 비하면 산업재해보상보험법이 적용되는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만 따져도1,100만명에 해당하는 근로자를 위한 근로자건강센터의 수는매우 적음을 알 수 있다.

더불어 건강디딤돌 사업 등에 대한 재정 지원도 확대해야 한다. 20인 미만 사업장에 적용하는 작업환경측정지원비, 배치전건강진단과 특수건강진단 비용 지원 사업의 확대가 필요하다. 전체 지원금 중 5인 미만 사업장 지원 비중을 늘리고 신규사업장 지원 비중을 확대하는 전략을 통해 사업주의 관련 의무에 대한 인식을 고취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

넷째로는 정부의 기술지원이 강화되어야 한다. 특히 고령, 여성, 외국인 등의 산재취약계층에 대한 집중관리가 필요하다. 그리고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들의 직무 스트레스, 감정노동, 직장내괴롭힘 등 정신건강관리는 현재 거의 방치수준인 상황이다. 전국에 8개 직업트라우마센터가 있으나 중대재해 발생 후 사후 조치에도 부족한 상황이므로 기본적인 정신건강관리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이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 정부의 기술지원 외에도 대기업과 소규모사업장 간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협력시스템을 구축하고 일터건강지킴이 사업 등을 강화하여 소규모사업장의 안전보건관리에 대한 지원체계를 확대, 강화하여야 한다.

Table 1 Distribution of Small Business and Employee

VariablesSmall businessEmployee
Total4,103,172 (100.0)22,234,776 (100.0)
≥50 employee50,205 (1.2)7,740,659 (34.8)
<50 employee4,052,967 (98.8)14,494,117 (65.2)
<53,274,152 (79.8)5,878,444 (26.4)
5~9491,200 (12.0)3,157,255 (14.2)
10~19186,654 (4.6)2,459,688 (11.1)
20~49100,961 (2.5)2,998,730 (13.5)

Table 2 Health Status of Employee Working in Small Business

Variables<5050~299300~999>1,000x2 (p)




19,903 (66.5)4,495 (18.0)1,245 (4.7)2,960 (10.8)
Overall health status (very good and good)14,033 (75.2)3,344 (78.6)967 (81.0)2,247 (80.1)45.0 (<.001)
Hearing problem200 (0.8)49 (1.1)16 (0.9)47 (1.7)14.2 (.003)
Skin problem177 (0.8)45 (1.0)10 (0.5)29 (1.0)2.6 (.464)
Backpain2,221 (9.3)463 (9.2)86 (6.1)261 (8.0)14.8 (.002)
Upper limb muscular pain4,719 (21.6)889 (18.3)193 (15.9)539 (16.7)47.2 (<.001)
Lower limb muscular pain3,176 (13.6)551 (10.5)27 (9.4)333 (9.8)48.8 (<.001)
Headache, eye fatigue2,368 (11.5)668 (15.2)174 (14.7)444 (15.6)47.6 (<.001)
Injury (by accident)261 (1.3)52 (1.3)13 (1.0)29 (1.2)0.9 (.835)
Fatigue4,363 (21.0)951 (20.5)232 (18.5)614 (20.6)3.7 (.292)
Psychosocial problem5,744 (27.1)1,216 (25.4)290 (23.7)793 (26.5)7.5 (.057)
Depressive mood419 (2.0)104 (2.1)38 (2.6)92 (3.2)10.7 (.013)
Anxiety483 (2.6)135 (2.9)35 (2.9)122 (4.3)16.8 (<.001)

Rao-Scott x2.


Table 3 Status of Industrial Accidents by Size of Business

VariablesCategoriesTotal<50<55~910~1920~2930~49
TotalNumber of business (n,%)2,680,8742,632,9551,970,387360,369190,87264,55746,770
(100.0)(98.2)(73.5)(13.4)(7.1)(2.4)(1.7)
Number of employee (n, %)18,725,16011,163,5262,996,7442,343,1982,538,1701,533,1521,752,262
(100.0)(59.6)(16.0)(12.5)(13.6)(8.2)(9.4)
Number of casualties (n, %)109,24283,67834,52215,87215,7698,8608,655
(100.0)(76.6)(31.6)(14.5)(14.4)(8.1)(7.9)
Disaster rate (‰)5.87.511.56.86.25.84.9
InjuryNumber of casualties (n, %)94,04775,59131,87114,31614,0587,8217,525
(100.0)(80.4)(33.9)(15.2)(15.0)(8.3)(8.0)
Disaster rate (‰)5.06.810.66.15.55.14.3
DeathNumber of casualties (n, %)8556603011101285764
(100.0)(77.2)(35.2)(12.9)(15.0)(6.7)(7.5)
Disaster rate (‱)0.50.61.00.50.50.40.4
DiseaseNumber of casualties (n, %)14,0307,5022,4581,4451,5799761,044
(100.0)(53.5)(17.5)(10.3)(11.3)(7.0)(7.4)
Disaster rate (‰)0.80.70.80.60.60.60.6

The sum of occupational disease deaths and occupational disease.


Table 4 Performance of Worker's Health Center Usage by Year

Year‘11‘12‘13‘14‘15‘16‘17
Number of worker's health left (n)351015202121
Number of people using (n, %)Total15,85731,95464,992107,923147,025175,649180,001
≥503,1716,39114,16818,81024,50431,78334,320
(20.0)(20.0)(21.8)(17.4)(16.7)(18.1)(19.1)
<5012,68625,56350,82489,113122,521143,866145,681
(80.0)(80.0)(78.2)(82.6)(83.3)(81.9)(80.9)

References

  1. Jung S. (2019). A study on job characteristics and job satisfaction of occupational health nurses for small-scale company health management. Unpublished master's thesis, Yeungnam University, Gyeongsan
  2. Kim C. W. (2006). Clean Business Establishment Project. Printing Korea, 48, 94-96
  3. Kim S. H. (2016). Effects of stretching exercise on the musculoskeletal pain relief of workers in small workplaces. Unpublished master's thesis, Korea National Sport University, Seoul
  4. Kim S. L. (2010). Cardiovascular disease management among workers in small-sized enterprise using community-based approach. Korean Journal of Occupational Health Nursing, 19(1), 70-77
  5. Koo H. R. (2011). The research of job stress and MSDs symptoms of small plants with agricultural products. Korean Association of Agricultural Extension, 18(4), 861-877
  6. Korea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gency. (2017). Beyond safety, toward happiness. - 30 years of history of Korea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gency. Ulsan; Dae-Tong Planning
  7. Korea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gency. (2020). 2019 Analysis of Industrial Accident Status. Ulsan; Author
  8. Lee M., Jeong M. (2017). Strengthening the effeciency of the private consignment business in the safety and health sector. The Journal of the Convergence on Culture Technology, 3(4), 145-152
  9. Lee R. S. (2019). Comparison of effects of App-Based and Poster-Based Stretching Exercise Programs on musculoskeletal symptoms of small company workers. Unpublished doctoral dissertation, Gwangju: Chonnam National University
  10. Ministry of Labor. (2017, February 15). Technical support for 140,000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due to lack of industrial accident prevention capacity (Korea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gency, Retrieved January 15, 2021, from http://www.moel.go.kr/news/enews/report/enewsView.do?news_seq=7434.
  11. Ministry of Labor. (2018, June 28). Presentation of the results and its future operation direction of the Workers' Health Center of the Korea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gency, Retrieved January 15, 2021, from http://www.moel.go.kr/news/enews/report/enewsView.do?news_seq=8936.
  12. Song J. S. (2000). The cost-effectiveness analysis of occupational health services. Unpublished doctoral dissertation, Seoul: Yonsei University
  13. Statistics Korea. (2018). National business survey: Number of businesses and employees by size of Si/Do, industry, and employees, Retrieved January 15, 2021, https://kosis.kr/.
  14. Tae S. H., KIm Y. S. (2002). Analysis of safety management system between inside and outside country. department of safety engineering. Journal of the KIIS, 17(4), 80-86
  15. Yi K. H. (2015). The industrial safety and health activities and effectiveness of government support program in very small manufacturing workplaces. Journal of the Korea Safety Management & Science, 17(1), 131-137
    CrossRef